상단여백
HOME 해헌의 독서파크
[해헌의 독서파크(230)] '중국책-中國冊(1)-<쑤수양>'서울패미리병원 해헌(海軒) 강일송 병원장
양산뉴스파크 | 승인2023.04.30 21:31
 쑤수양(蘇叔陽) 저자의 '중국책-中國冊(1)'.(사진제공=해헌 강일송)

 오늘은 세계의 떠오르는 대국, G2로 미국과 대등한 지위를 꿈꾸는 나라, 중국에 대한 책을 한 번 본다.

 중국의 문명, 역사, 철학, 예술, 생활, 경제까지 아우르는 중국을 알기 쉽게 풀어 쓴 책이다.

 저자인 쑤수양(蘇叔陽)은 허베이성(河北省) 바오딩 출신으로 유명한 극작가이자, 시인, 소설가라고 한다.

 1960년 중국 인민대학 중공당사과를 졸업한 후 베이징 사범대학, 중의대학에서 후학을 가르쳤고 수 많은 작품을 창작했다고 한다.

 오늘은 여러분야 중 그들의 문자인 한자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보도록 한다. <해헌(海軒) 주>

 [시작하며]

 # '한자(漢字)' 5000년의 첨단코드

 문자의 탄생은 인류에 있어서 또 한 번의 위대한 도약이었다. 문자가 있어서 인간은 우주의 모든 것을 기록하고 만물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하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인류의 사상과 감정은 문자에 응축되어 오래 전해진다. 문자로 역사를 기록하는 인간은 시공간의 한계를 넘는다. 문자의 등장은 곧 문화사의 기념비라고 할 수 있다.

 중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네모반듯한 한자는 오늘날 세계에서 사용되고 있는 유일무이한 표의 문자이다. 인류의 문자는 대체로 상형에서 표음의 길을 따라서 발전했다.

 1898년 처음 발견된 갑골문은 4000여 년전 은상시대 기록물로, 상당히 체계를 갖춘 문자로 이루어져 있다.

 1983년 허난성 우양 자후에서 발견된 문자는 지금으로부터 약 7000여 년전의 것으로 판명되었는데, 이는 한자가 대략 6000년 전부터 형성되기 시작했다는 가설을 증명하는 것일 수도 있다.

 한자는 상형, 지사, 회의, 가차, 전주, 형성의 육서(六書)에 따라 만들어졌다.

 <한자는 왜 사라지지 않았을까>

 인류의 가장 오래된 문자는 모두 상형문자로 현재 알려진 것은 세 가지이다. 하나는 메소포타미아의 수메르인이 기원전 3000여 년전에 창조한 쐐기문자이며, 또 하나는 고이집트의 신성문자로 기원전 3000여 년에 성숙된 형태를 갖췄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인 한자가 지금으로부터 4000여 년전에 생겨났다.

 오늘날 이 세 가지 문자 가운데 오직 한자만이 살아남았다. 앞 선 두 문자는 사용하는 사람이 없을 뿐 더러 판독할 수 있는 사람도 극소수이다.

 그럼 한자가 이렇게 오랜 세월 살아남은 이유를 보자면 다음과 같다.

(1) 한자는 구어의 변화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는 표의 문자이다.

 표음문자는 현대문자의 주역이다. 하지만 영어를 보자면, 500년 전에 쓰인 영문책은 학자나 전문가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쉽게 읽을 수 없다. 하지만 한자는 초등학생도 500년 전의 한자소설을 읽을 수 있다.

(2) 한자는 정보량이 가장 많은 문자이다.

 한자의 정보량이 많은 것은 한자가 중국 문화를 구성하는 일부분이기 때문이다. 한자의 역사는 사물에 대한 한족의 인식 변화와 궤를 같이 한다.

(3) 한자는 파생력과 조어력이 막강하다.

 한자는 여섯 가지 방법으로 만들어지고, 필획과 부수가 많아 조합하는 방식이 풍부하다. 또한 뛰어난 조어력으로 강인한 생명력을 유지하였다.

(4) 한자는 형태를 구별하기가 쉬워서 독해하거나 기억하기에 편리하다.

 한 일본학자는 한자를 식별하는 데 대락 1,000분의 1초 이내로 걸린다고 주장한 바 있다. 같은 시간에 획득할 수 있는 정보량의 측면에서 표음문자를 넘어선다.

(5) 한자는 좌우 뇌를 모두 쓰는 문자로 특히 우뇌의 개발에 좋다.

 신경심리학 연구에 의하면, 인간의 뇌는 표음문자 정보처리 때는 언어코드를 사용하는 데, 한자의 정보를 처리할 때는 언어 코드 뿐이 아니라 도형코드도 사용한다. 

(6) 한자는 광대하면 엄밀한 서법예술을 낳았다.

 한자는 쓰거나 인쇄할 때 가로쓰기와 세로쓰기 모두 가능하며, 좌우 어느 쪽에서 시작해도 무방하다. 표음문자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한자를 쓰는 과정에서 점차 독특한 선(線) 예술이 발전했으니 이 것이 바로 서법이다.

 이제까지의 많은 장점을 보았지만 결점이 없는 것도 아니다. 무엇보다 글자 수가 너무 많다. 현재 한어 상용글자표를 보면 상용자가 2,500자, 차상용자가 1,000자인데 이 것만으로도 적지 않은 숫지이다.

 또한 한자는 자형이 복잡해서 처음 배울 때 어렵고 독음이 까다로우며 한 글자에 음이 여러가지인 경우가 허다하다.

 <한자의 미래>

 중국이 근대교육의 미비로 서구에 비해 과학이 크게 떨어지고 국력이 쇠진했는데, 그 이유 중 하나가 바로 한자라는 주장이 구름처럼 일어난 적이 있다.

 쓰고 읽기 힘든 한자는 표음문자로 하루빨리 대체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한데 20세기도 끝나기 전에 홀연 명암이 바뀌었다. 컴퓨터의 한자정보 처리기술이 크게 향상되면서 한자가 21세기 인류의 가장 과학적인 문자로 재인식 된 것이다.

 과학자들이 말하는 한자의 장점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한자는 단음절 문자이므로 표음 문자에 비해 반영 능력이 높다.

(2) 한자는 한 자 한 자씩 쓰기 때문에 기술적으로 아날로그 형상을 감별하기에 유리하다.

(3) 한자의 결합방식은 현대과학의 논리와 유사하다. 글자를 조합하거나 과학기술 사상을 표현하는데 한자는 무한한 표현 능력을 가지고 있다.

(4) 총 415개의 음절로 이루어진 한어는 약 1만여 개의 음절로 이루어진 영어에 비해 소리로 컴퓨터를 제어하는 데 적합하다.

 한자는 중국의 자존심이자 한자 문화권의 주축을 이룬다. 한자를 통해 세계 곳곳의 여러나라와 밀접한 문화적 관계를 맺었으며, 해외에 흩어져 있는 화교들과 끈끈한 사이를 유지할 수 있었다.

 현재 한자문화권 외의 인도유럽어권의 나라들에서도 중국의 과학기술과 경제의 발전을 통해 한자의 우수성을 확인하고 적극적으로 배우고 있다.

 한자의 재인식은 오늘날의 추세인 것이다.

 [마치며]

 오늘은 한자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았다. 무릇 문자란 그 나라의, 그 문화의 가장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수 많은 문명들이 메소포타미아, 이집트, 그리스 문명처럼 명멸해 왔지만 유일하게 중국문명은 그 흐름을 수 천년에 걸쳐 이어오고 있다.

 그 중국문화의 놀라운 연속성의 중심에 한자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표음문자인 영어를 쓰는 현대 영국인이 1000년 전의 영어를 접할 때 전문가가 아니고서는 소통이 안 된다고 한다.

 하지만 한자 문화권에서는 2000년 전의 소설을 초등학생 조차도 읽어낼 수 있다고 한다.

 우리가 한글을 과학적이고 독창적이라고 자랑스러워 하듯이, 중국인의 한자에 대한 자부심과 자긍심은 대단하다.

 유일한 표의 문자로서의 장점을 살려 현대의 디지털 시대에 강점으로 부각하여 미래로 뻗어가려는 한자.

 한 나라의 국력과 그 문자의 세력은 정확히 일치한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등은 제국주의를 통해 전 세계로 뻗어나갔고, 중국은 자체 인구만으로도 이미 압도한다.

 잠자는 사자로 불렸던 중국이 깨어나 무섭게 질주하고 있다. 이를 '굴기'라고 한다. 대국으로 굴기하는 중국을 잘 알고 그들과의 관계성을 잘 맺어야 한반도의 안녕이 보장된다고 본다.

 조선시대의 사대를 하자는 것이 아니라, 대등하고 보편 합리적인 글로벌한 마인드로 그들과 당당히 교류하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그들의 문자인 한자를 우리가 아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이야기에 이어 다음에도 중국책의 다른 분야도 한 번 보도록 하겠다. 감사합니다.^^

 <강사소개>

 해헌(海軒) 강일송

 현 양산 물금증산의 양산세무서 6층과 7층 서울패미리병원의 병원장,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한림대 의과대학 외래교수,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최고지도자 과정(AFP) 수료,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서울대학교병원 의료경영최고위 과정(AHP) 수료.

 <공동저서> ▶우리아이 성조숙증 거뜬히 이겨내기, ▶우리아이 변비와 야뇨증 거뜬히 이겨내기, ▶초보 육아 거뜬히 이겨내기, ▶더바이블 육아 소아과 수업 3권 시리즈.

 <※해헌의 독서파크는 사전에 작성된 원고로, 현재 시기와 변화된 내용이 포함돼 있을 수 있습니다. 이점 양해 바랍니다>


양산뉴스파크  webmaster@ysnewspark.com
<저작권자 © 양산뉴스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산뉴스파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양산시 물금읍 백호2길 101, 유타운 204호  |  대표전화 : 070-8846-0048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6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5년 6월 5일  |  발행연월일 : 2015년 6월 9일
광고 및 후원계좌 : 농협 302-0987-6172-01  |  예금주 : 남성봉(양산뉴스파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봉  |  발행·편집인·대표이사 : 남성봉
Copyright © 2023 양산뉴스파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