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헌의 독서파크
[해헌의 독서파크(126)] '드라이브-<다니엘 핑크>'서울패미리병원 해헌(海軒) 강일송 병원장
양산뉴스파크 | 승인2022.05.02 00:46
 다니엘 핑크 저자의 '드라이브'.(사진제공=해헌 강일송)

 오늘 살펴볼 책은 세계적인 미래학자이자, 말콤 글래드웰과 함께 '가장 영향력있는 작가'로 평을 받고 있는 다니엘 핑크(Daniel H. Pink 1964~)의 '드라이브'이다.

 예일대학교 로스쿨에서 법학박사 취득한 그는 해박함과 깊은 성찰이 담긴 저서로 출간될 때마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돌풍을 일으켜 왔다.

 이번 책은 그동안 당연시 되어왔던 동기부여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꾸는 새로운 시각을 제공한다.

 또한 자녀공부에 있어서도 어떻게 동기를 유발할 수 있을까?, 그 실마리를 제공도 해준다.

 그럼 한 번 볼까요.<해헌(海軒) 주>

 [시작하며]

 1949년 젊은 과학자인 위스콘신대학의 심리학 교수 해리 할로우는 실험을 하였는데, 2주일에 걸쳐 붉은 털 원숭이 여덟마리에게 간단한 기계장치 퍼즐을 풀게 하였다.

 외부의 자극이 전혀 없고 문제를 풀게 종용하지 않았는데도 원숭이들은 집중력과 결단력, 일종의 흥미를 가지고 퍼즐을 풀기 시작했다.

 퍼즐을 풀게끔 일러주지도 않았고, 풀었다고 먹을 것을 주거나 더 예뻐하거나 박수를 쳐주지도 않았다.

 당시의 행동방식 기존 개념에 역행하는 일이었는데, 기존의 학설은 동물의 주된 행동에는 2가지 주된 욕구가 원동력이 된다고 믿었다.

 첫 번째는 생물학적 욕구인데, 먹을 것을 주고, 갈증을 달래는 등 생물학적 욕구가 원동력이라는 것과 두 번째는 외부로부터 오는 것인데, 일정한 방식으로 행동할 경우 적정한 보상과 처벌에 관련된 것이었다.

 할로우는 이 실험 이후 '제3의 욕구(drive)'라는 새로운 이론을 제시하였는데, "이 일의 수행이 내재된 보상을 제공한다"라고.

 원숭이들은 퍼즐 푸는 것을 즐겼고 그 자체가 보상이 되었던 것이다. 이후 퍼즐을 풀 경우 보상으로 건포도를 주자, 처음에는 더 잘 풀다가 시간이 지나자 오히려 실수를 많이 하고 속도가 느려지고 풀어내는 확률이 떨어졌다고 한다.

 세월이 흘러 1969년에 카네기멜론 대학의 심리학과 대학원생인 에드워드 디씨가 실험을 하였다.

 당시 인기있었던 소마퍼즐을 가지고 과제를 풀게 하였는데, A그룹과 B그룹으로 나누어 시행한 실험에서 A그룹은 1차 시기, 3차 시기는 보상이 없고 2차 시기에 보상을 현금으로 하였다.

 B그룹은 1~3차 시기내내 보상이 없었다. B그룹은 1·2·3차 시기 내내 실험을 재미있게 하였고, A그룹은 1차 시기는 재미있어 했으나, 2차 시기 보상을 받고 3차 시기 보상이 없자 급격히 관심을 잃었다.

 "돈이 어떤 행위에 대한 외적보상으로 사용될 경우, 사람들은 그 행위에 대한 내재적인 관심을 잃는다"라고 디씨는 결론지었다.

 보상은 단기간의 촉진제가 될 수는 있지만 장기적인 동기를 줄인 것이다. "새로운 것과 도전이 될 만한 것을 추구하고 자신의 능력을 확장하고 수행하며, 탐구하고, 배우려는 타고 난 성향이 있다", 이를 제3의 드라이브라고 말한다.

 다시 정리하자면 '만약-그러면'의 보상은 우리가 원하는 것 이하를 주는데, 내재 동기를 죽이고 성과를 감소하고 창의성을 말살하며 우리의 선행을 흐리게 한다고 밝힌다.

 또한 비윤리적인 행동을 조장하고 중독을 일으키며 단기간의 사고를 촉진한다고 말한다.

 단, 당근과 채찍이 효과적인 분야는 규칙위주의 기계적인 일을 하는 업종에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그러면 동기를 부여하는 세 가지 심리적 기제를 보겠다.

 (1) 자율성

 "스스로 내 삶의 중요한 결정은 내가 내린다. 내 삶의 주인은 나다"라는 느낌의 욕구이다.

 사람이 어떤 일을 하는데 있어서 자율성을 느낄 수록 더 재미있어 하고, 좋아하고 열심히 하고, 따라서 잘하게 된다.

 다른 사람(팀원, 학생, 자식)에게 어떤 일을 하도록 할 때에도 자율성을 부여하는 것이 그 사람으로 하여금 더 신나고 열심히 하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2) 유능성

 "나는 무엇이든 열심히 하면 잘할 수 있다. 나는 능력이 있는 사람이다"라는 믿음을 갖고 싶은 욕구이다.

 이는 자기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느낌(자아 존중감)과도 일맥상통하며 효능감과도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고 한다.

 (3) 관계성

 "나는 내 주변의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 나는 사랑받고 있으며 외롭지 않다"라는 느낌이다.

 세상 사람들과 정서적으로 잘 연결이 되어 있다고 느끼는 사람일 수록 건강하고 행복하며 유능하다고 한다.

 [마치며]

 이번 책은 사람들을 움직이는 동기부여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에 관한 내용이었다.

 외부의 보상이 효과적일 것을 기대하였지만 오히려 내재적 동기를 감소시켜 역효과가 큼을 이야기하고 있다.

 집 앞에서 너무 심하게 노는 아이들을 쫓아내기 위해서 집앞에서 놀면 매일 500원을 주다가 , 갑자기 끊으면 재미없다고 다른 곳으로 갔다는 이야기가 떠올랐다.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저자의 논리에 어긋나는 논문들도 다수가 있다는 역자의 설명도 곁들여 보니, 결국은 상황에 따라 적용이 달라지고, 분야에 따라서 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든다.

 동기를 부여하는 3가지 심리기제는 자녀들의 학습관리에 응용하면 효과가 좋을 듯 하다.

 실제 이 책을 옮긴 김주환 교수는 '회복탄력성', '그릿'을 저술한 우리나라의 대표적 '회복탄력성' 연구의 대가이다.

 자기주도 학습을 하고, 자기 효능감이 높고, 자아존중감이 높은 아이가 당연히 사회생활도 잘하고 학습성취도도 높을 것이다.

 김주환 교수의 '회복탄력성'도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드린다.^^

 <강사소개>

 해헌(海軒) 강일송

 현 양산 물금증산의 양산세무서 6층과 7층 서울패미리병원의 병원장,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한림대 의과대학 외래교수,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최고지도자 과정(AFP) 수료,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서울대학교병원 의료경영최고위과정(AHP) 수료.

 <공동저서> ▶우리아이 성조숙증 거뜬히 이겨내기, ▶우리아이 변비와 야뇨증 거뜬히 이겨내기, ▶초보 육아 거뜬히 이겨내기, ▶더바이블 육아 소아과 수업 3권 시리즈.

 <※해헌의 독서파크는 사전에 작성된 원고로, 현재 시기와 변화된 내용이 포함돼 있을 수 있습니다. 이점 양해 바랍니다>


양산뉴스파크  webmaster@ysnewspark.com
<저작권자 © 양산뉴스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산뉴스파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양산시 물금읍 백호2길 101, 유타운 204호  |  대표전화 : 070-8846-0048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6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5년 6월 5일  |  발행연월일 : 2015년 6월 9일
광고 및 후원계좌 : 농협 302-0987-6172-01  |  예금주 : 남성봉(양산뉴스파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봉  |  발행·편집인·대표이사 : 남성봉
Copyright © 2022 양산뉴스파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