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사람들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하루 540명 관람양산시립박물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전 마련해 전시물 160여 점 중 70%이상 진품
남성봉 기자 | 승인2019.06.01 08:44
 양산시립박물관의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을 보기 위해 방문한 학생들.(사진제공=양산시립박물관)

 양산시립박물관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특별전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이 지난달 26일 기준 누적관람객 3만5,000명을 돌파했다.

 이는 개관 후 60일 만에 이룬 성과로, 하루 평균 540여 명이 넘는 인원이 특별전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특별전은 동부경남 최초의 만세운동으로 주목받은 3.13 신평만세운동과 3.27 양산장터 만세운동 및 초기 임시정부 의정원 2명을 배출한 인물을 중심으로 전시를 꾸몄다.

 올해는 전국적으로 같은 주제의 특별전이 열리는 만큼 전시의 의미가 퇴색될 수도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박물관 측에서 오래전부터 유족을 찾아 유품을 확보하는 등의 노력으로 전시물 160여 점 가운데 70%이상을 진품으로 꾸며 실감나는 역사를 전시실에서 볼 수 있는 점이 시민의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

 양산의 3·1만세 운동은 신평과 중부동에 각각 2회씩 총 4회의 의거가 이어진 유일한 사례로 독립운동사에서도 유례를 찾기 어렵다.

 시에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3월 1일 통도사 신평에서 시작해 중부동까지 100년 만에 만세운동과 밀지릴레이를 재현한 바 있다.

 이번 전시는 시민과 학계에서도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전시를 관람한 독립기념관 김형목 연구위원은 "다양한 유품의 종류 뿐 아니라 특히 임정 재무차장을 지낸 윤현진 선생의 친필서신 등 향후 연구할 수 있는 자료가 다수 남아있어 놀랐다"고 말했다.

 전시실에 마련된 방명록에도 시민들의 다양한 관람평이 줄을 잇고 있다.

 장정희 씨는 "전시를 보고 벅차오르는 감정을 느꼈다"며 "독립운동가의 기운을 받아 희망찬 대한민국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기록했다.

 또 내원사유치원에 다니는 강수빈 양은 고사리 손으로 "몸 바쳐 나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감상평을 적기도 했다.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특별전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은 2일까지 열린다.


남성봉 기자  nam68@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뉴스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양산시 물금읍 백호2길 101, 유타운 204호  |  대표전화 : 070-8846-0048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6  |  총괄이사 : 이도우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5년 6월 5일  |  발행연월일 : 2015년 6월 9일
광고 및 후원계좌 : 농협 302-0987-6172-01  |  예금주 : 남성봉(양산뉴스파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봉  |  발행·편집인·대표이사 : 남성봉
Copyright © 2019 양산뉴스파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