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헌의 독서파크
[해헌의 독서파크(305)]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고두현>서울패미리병원 해헌(海軒) 강일송 병원장
양산뉴스파크 | 승인2024.01.18 22:06
 고두현 저자의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곡강이수-'.(사진제공=해헌 강일송)

 오늘은 옛 시 한편을 소개해드린다.

 이백과 함께 중국 한시의 쌍벽을 이루는 두보의 '곡강이수'이다. 고두현 시인이 옛 시를 모은 책인 <순간에서 영원을 보다>에서 나온 두보의 시를 제 나름의 감상으로 시작해본다. <해헌(海軒) 주>

[시작하며]

<곡 강 이 수(曲 江 二 首)>

두보(杜 甫·712~770)

 

꽃잎 한 점 질 때마다 봄날이 줄어들거늘

바람에 만 점 잎이 흩날리니 시름겹도다

막 지려는 꽃이 눈에 스치는 것 잠시 바라보고

몸 상한다 하여 술 마시는 일 마다하지 않으리

강가 작은 집에 물총새 둥지 틀고

동산 옆 높다란 기린 석상 누워있네

천천히 물리를 헤아리며 마음껏 즐겨야지

무엇하러 헛된 명예에 이 몸을 얽어매리요

 (해헌)=이백과 함께 중국 최고의 시성(詩聖)으로 일컬어지는 두보의 시이다. 호방하고 일필휘지의 느낌으로 시를 쓰는 이백과 달리 두보는 근엄하고 진중한 필치로 꼼꼼한 스타일의 시를 써서 서로 대비가 된다.

 곡강은 수도 장안에 있는 유명하고 아름다운 호수라고 한다. 이 곳에서 47세 때 자그마한 벼슬을 하면서 정치적 불안, 시대적 어지러움이 클 시기에 쓴 시인데, 특히 첫 구절인 '일편화비감각춘(片花飛減却春)'의 "꽃잎 한 점 질 때마다 봄 날이 줄어든다"는 표현은 정말 감탄케 한다.

 4월에 벚꽃이 절정이다가 지기 시작할 때 바람 한 번 불면 마치 비 오듯 흩날리는 꽃잎을 보게 되는데, 아쉬운 마음이 늘 가득하다. 시인의 마음도 이러하였으리라 생각된다.

 세상의 헛된 부귀영화, 명예에 매이지 않고, 자연을 벗하려는 시인의 의지가 다가온다.

 허명에 얽매이지 말고, 현재의 삶을 놓치지 않고 즐기면서 누리라는 1,300년 전의 시인 가르침을 오늘 한 번 더 생각해본다.

<곡 강 이 수(曲 江 二 首) 2>

두보(杜 甫·712~770)


조회 끝나고 돌아와서는 봄옷 저당 잡히고

날마다 강가에서 흠뻑 취해 돌아가네

외상 술값은 가는 데마다 깔렸느니

인생 칠십이 예로부터 드물다 했지

나비들은 뚫을 듯이 꽃에 파묻히고

잠자리는 물을 찍으며 천천히 날아가네

아름다운 풍광도 인생처럼 흘러가는 것

이 좋은 경치를 어찌 아니 즐길 건가

 (해헌)=두보는 지금의 인생살이로 봐서는 대책없는 사람이다. 허구한 날, 대낮부터 옷까지 저당 잡히면서 술에 취해서 지내고 술값 외상이 안 깔린 데가 없으니 말이다.

 이미 세상의 부조리함, 덧없음을 뼈저리게 경험한 그는 자연과 더불어 살기로 작정한 듯 보인다.

 "칠십 인생이 드물다"라는 말에서 '고희(古稀)'라는 말이 나왔다고 한다. 이 시에서 '고희'란 말이 생긴거다. 지금 칠십은 장년에 가까운 데 말이다.

 나비들은 뚫을 듯이 꽃에 파묻히고, 이백과 두보는 술에 파묻힌다. 이백의 시 '달빛 아래 홀로 술을 마시며'에서도 시인은 달빛을 맞고 꽃밭에서 술항아리를 안고 달과 그림자와 내가 술을 마신다.

 옛 시인들의 여흥과 풍류에는 술이 함께 잘 한다. 그들은 인생이 찰나처럼 짧다는 것을 너무 잘 알았나보다.

 그래서 아름다운 풍광을, 자연을 그냥 일에만 묻혀서 지나치지 말라고 이야기한다.

 나비가 꽃을 찾아다니고, 잠자리가 물을 찍으며 호수 위를 날아다니는 풍경이 일에 매몰된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다.

 두보의 말처럼 찰나와 같이 지나는 세월 속에, 구름처럼 곧 사라질 명예와 권력, 돈 등에 천착하지 말고 진정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

감사합니다.^^

<강사소개>

 해헌(海軒) 강일송

 현 양산 물금증산의 양산세무서 6층과 7층 서울패미리병원의 병원장,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한림대 의과대학 외래교수,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최고지도자 과정(AFP) 수료,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서울대학교병원 의료경영최고위 과정(AHP) 수료, 한국예술종합학교 최고경영자 문화예술과정(CAP) 수료.

 <공동저서> ▶우리아이 성조숙증 거뜬히 이겨내기, ▶우리아이 변비와 야뇨증 거뜬히 이겨내기, ▶초보 육아 거뜬히 이겨내기, ▶더바이블 육아 소아과 수업 3권 시리즈.

 <※해헌의 독서파크는 사전에 작성된 원고로, 현재 시기와 변화된 내용이 포함돼 있을 수 있습니다. 이점 양해 바랍니다>


양산뉴스파크  webmaster@ysnewspark.com
<저작권자 © 양산뉴스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산뉴스파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양산시 물금읍 백호2길 101, 유타운 204호  |  대표전화 : 070-8846-0048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6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5년 6월 5일  |  발행연월일 : 2015년 6월 9일
광고 및 후원계좌 : 농협 302-0987-6172-01  |  예금주 : 남성봉(양산뉴스파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봉  |  발행·편집인·대표이사 : 남성봉
Copyright © 2024 양산뉴스파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