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경남교육청, 양산 갑질 초등교장 '엄정감사' 강행사실확인 위해 전체 교직원 대상 전수조사 진행, 규정과 절차 따라 공정 및 객관조사 약속
남성봉 기자 | 승인2023.11.13 16:50
 경남도교육청 홈페이지.(사진제공=경남도교육청 홈페이지 캡처)

 [양산뉴스파크=남성봉 기자](속보)=양산 물금읍 소재 모 초등학교 교장의 신입 여 교사에 대한 갑질의혹 논란(양산뉴스파크 11월 3일과 7일 보도)과 관련 경남도교육청 감사관실이 지난 6일부터 감사에 착수한 가운데 피해사항 확인을 위해 전 교직원 대상 전수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교육청의 이번 감사는 언론보도 내용의 신고자 교사가 주장하는 피해내용과 제2·제3의 피해사항에 대해 밝혀내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조사를 통해 상당수의 피해주장 사실을 추가확인해 다각도로 분석·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감사를 통해 신고 교사와 일부 단체가 주장하는 내용이 사실과는 다르게 잘못 알려진 부분도 있음을 밝혔다.

 도 교육청 감사관실은 '성희롱 관련 사안축소·은폐의심' 주장과 관련 기존 갑질사안에 포함된 내용이 성희롱 사안으로 재신고 되었으며 접수된 신고건을 갑질사안과 병합,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또 '학교장의 교육활동 침해행위에 대한 축소·은폐의심'에 대해서도 행위자와 피해자의 관계, 당시 상황, 전후 맥락을 따져 종합적으로 판단토록 하고 있어 조사관이 학교장의 '외모비교 발언'이 어떤 상황속에서 나온 말인지 확인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학생조사 요청'에 대해서는 학생은 원칙적으로 감사대상이 될 수 없고, 학생을 직접 조사해야지만 사실관계 확인이 가능할 때 제한적으로 조사를 하는 것임을 설명했다.

 피해 여 교사의 주장에서 밝힌 20여 학생의 일기와 편지를 조사관들에게 보여주는 등의 관련 자료를 모두 제출할 시 입증책임이 감사관에게 있는 만큼 사실관계는 밝혀질 것이며 부족부분은 보완할 것을 약속했다.

 여기에 '교장의 입장확인을 위한 면담의심' 건도 혀재는 감사관실이 1차 조사를 했고 추후 보충조사 실시예정 등 주변인 조사도 광범위하게 실시 중인 것으로 전했다.

 '진술내용 삭제의심'과 관련해서도 면담과정에서의 진술내용은 진술자의 최종 의견을 반영해 최종 서명하기 때문에 진술 내용을 의도적으로 삭제하거나 변경·축소하는 일은 있을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도 교육청 감사관실은 피해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은 진술서, 피해자 등이 제출한 자료, 관련 참고인의 진술과 제출자료 및 해당사안 파악을 위한 다른 수 많은 증빙자료들을 모두 수집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임을 알렸다.

 조사과정도 위압적 대화나 강압 분위기 조성 등은 없었으며 규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조사를 진행 중인 만큼 피해주장 여 교사와 해당학교 교직원, 학생 및 학부모들에 대한 제2·제3의 피해방지를 위해 사실과 다른 내용 배포행위의 자제를 요청했다.

 이민재 경남도교육청 감사관은 "공정하고 엄정한 감사를 통해 피해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모든 교육 구성원들이 소신과 긍지를 가지고 근무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성봉 기자  nam68@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뉴스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양산시 물금읍 백호2길 101, 유타운 204호  |  대표전화 : 070-8846-0048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6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연월일 : 2015년 6월 5일  |  발행연월일 : 2015년 6월 9일
광고 및 후원계좌 : 농협 302-0987-6172-01  |  예금주 : 남성봉(양산뉴스파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봉  |  발행·편집인·대표이사 : 남성봉
Copyright © 2023 양산뉴스파크.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